상단여백
HOME 사회
전두환 연희동집 공매 '감정가 102억'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2.20 14:55
  • 댓글 0

[이코리아] 전두환 전 대통령 연희동 자택이 공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19일 온비드 사이트에 전두환씨 연희동 자택에 대해 공매물건 등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매 신청기관은 서울중앙지검이다. 검찰은 지난 2013년 9월 전 씨의 미납금을 추징하기 위해 재산을 압류했으나 환수 실적은 저조했다.

서울지검이 공매에 넘긴 물건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총 4개 필지의 토지와 2건의 건물로 총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에 달한다. 이 중 토지(총 1642.6㎡)의 감정가는 98억9411만원, 건물의 감정가는 3억1845만원에 달한다. 연희동 자택의 등기상 소유자는 이순자씨 외 2명이다. 

공매 대상 중 연희동 95-4 토지(818.9㎡)는 50억원으로 6개 공매 대상 중 가장 큰 감정가를 기록했다. 이순자씨가 1969년 9월부터 현재까지 단독으로 소유하고 있다. 이 곳에 소재한 단독주택도 이순자씨 단독 소유다. 

연희동 95-5 토지(312.1㎡)와 단독주택은 전두환씨가 1987년 4월 소유권을 취득한 뒤 2003년 4월 서울지검에서 강제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 같은 해 11월 열린 첫 입찰에서 이순자씨의 동생인 이창석씨가 감정가(7억6449만원)의 2배가 넘는 16억4800만원에 낙찰 받았다. 현재 95-5 토지와 지상의 단독주택은 2013년 4월 이창석씨에게서 12억5000만원에 사들인 전두환 씨의 며느리가 소유하고 있다. 

26억3251만원의 감정가를 기록한 95-45 토지(453.1㎡)와 95-46 토지(58.5㎡)의 소유자는 전두환씨의 개인 비서 이름으로 돼 있다.

1차 입찰기일은 2019년 2월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다. 유찰될 경우 1주일 뒤인 2월 18~20일 최저가가 92억원으로 줄어든 상태에서 2차 입찰이 열린다. 

앞서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는 전두환 장남 전재국 씨가 운영하던 시공사가 공매에 넘어가 총 116억원에 매각된 바 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