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경수 “무죄 입증 때까지 백의종군”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2.13 10:41
  • 댓글 1
김경수 지사의 페이스북 갈무리

[이코리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1심에서 재판 중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백의종군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 하겠습니다"고 밝혔다.

김경수 지사는 이어 "정부와 당이 많이 어렵습니다. 우리의 노력이 아직 국민들 피부에 와닿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생경제를 살리고 촛불혁명이 부여한 국가혁신의 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일, 꼭 가야만 하는 길이고 반드시 해내야 할 일입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가는 길이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합니다. 대통령의 성공은 국민의 성공입니다.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당의 힘을 하나로 모아가야 합니다"라며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평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하겠습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최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께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하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의 단합을 위한 충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습니다”고 말했다.

한편 김경수 지사는 지난 8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드루킹 김동원씨와 킹크랩 시연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김씨는 “당연히 시연했다”고 주장한 반면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을 본 적도 없고 댓글을 조작하거나 지시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YOURKESEKKI 2018-12-13 12:51:54

    아무리 세상이 빨갱이화 되강다지만 저런놈을 그냥 두다니 이재명 김경수를 처단하지 못한 이정권은 같은 무리일수 밖에 없다고 생각 된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