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동물보호소 화재로 개·고양이 떼죽음, 소방관도 부상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12.07 12:54
  • 댓글 0
<사진 = 뉴시스>

[이코리아] 유기동물보호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수백 마리의 개와 고양이가 사망했다.  

7일 오전 2시경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에 위치한 유기동물보호소에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약 3시간 만에 진화됐다.

해당 시설에서는 강아지 약 400마리, 고양이 약 100마리를 보호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약 260마리가 미처 대피하지 못해 죽었고, 약 240마리는 안전한 장소로 옮겨져 보호 중이다.

이번 화재로 축사의 절반 가량이 소실됐다. 보호소 내 에이컨과 사료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6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보호소 측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를 진압하던 전모(33) 소방교가 유기견에게 발등을 물려 부상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합선 등 누전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으며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