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레퍼 산이 '워마드 노" 발언에 관객 야유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03 11:42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래퍼 산이가 소속사 브랜뉴뮤직 합동 콘서트에서 페미니스트 관련 발언으로 야유를 샀다.

산이는 지난 2일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에 참석해 무대에 올랐다.

이날 산이는 관객들에게 “여러분 내가 싫으냐”고 물었다. 이에 일부 관객이 "싫다"고 답하자 "나는 여러분이 좋다, 나를 왜 싫어하나. 나는 여러분을 사랑으로 대하겠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무대 위로 비방이 적힌 인형이 날아왔고 산이는 작심한 듯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이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며 “워마드 노(NO) 페미니스트 노(NO) 너네 정신병”이라며 비난 했다. 

이어 “오늘은 제 마지막 브랜뉴 뮤직 콘서트”라며 “‘산이야 추하다’ 이런 거 던지고 하는 사람들에게 네가 나를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너를 존중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여러분이 돈 주고 (공연장에) 들어왔지만, 음식점에 갔다고 음식점에서 깽판 치는 거 아니다, 여러분. 아티스트에게 갑질하지 않는 멋진 팬 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산이의 발언에 객석에서는 야유가 쏟아졌고, “여러분이 아무리 공격해도 전 하나도 관심 없다. 너희가 아무리 뭐라고 그래도 저는 정상적인 여자분들을 지지한다”며 퇴장했다. 그의 퇴장 후에도 객석에서는 야유가 쏟아졌고, 공연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브랜뉴뮤직의 대표는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신 분이 계신다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브랜뉴뮤직 아티스트는 다 생각이 다르다. 각자 자신들의 생각이 있을 수 있고 신념과 소신이 있을 수 있다. 그들의 생각을 소중하게 지켜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음악과 사상은 달라도 우리는 하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산이는 이수역 남녀 폭행 사건 이후 발표한 ‘페미니스트’란 곡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