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장미인애, 팬에 경고 "야밤 통화 못 참아"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1.26 13:25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배우 장미인애가 여러차례 영상통화를 시도한 팬에 일침을 가했다.

장미인애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이신 건 알겠으나 이건 죄송하지만 밤늦은 시간에 경우가 아닌 거 같습니다만 이런 분들 종종 계시지만 제가 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아 올립니다"라며 "차단하면 되지 할 수 있지만 저는 충분히 소통하고 듣고 보고 하려 합니다. 이런 일 계속하신다면 차단은 물론이고 참지 않습니다"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장미인애는 영상 통화 기록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해당 팬이 4차례 이상 영상 통화를 시도한 모습이 포착돼 있다.  

한편, 장미인애는 지난 2003년 MBC 드라마 '논스톱4'로 데뷔했으며 KBS 'TV소설 복희누나', MBC '보고싶다' 등에 출연했다. 이후 프로포폴 투약 혐의(향정신성의약품 투약), 쇼핑몰 고가 상품 논란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으며 최근에는 스폰서 제의를 폭로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