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평양 도착, 김정은 등 北 지도부 총출동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9.18 14:04
  • 댓글 0
남북정상회담일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평양 순안공항 도착해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이동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8일 오전 9시 49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 위원장 부부와 재회했다. 김 위원장은 비행기에서 내린 문 대통령을 직접 영접하고 크게 포옹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 여사 또한 김정숙 여사와 두 손을 맞잡고 인사를 나눴다.

순안공항에 나와 있던 평양 시민들은 한반도기와 인공기, 꽃다발 등을 들고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북한 주민들이 방북 인사를 환영하기 위해 한반도기를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거나 직접 다가가 악수를 나누는 등 화답했다.

이날 순안공항에는 김 위원장 내외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노동당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 북한 노동당·군부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공식 환영행사 후 두 정상은 같은 차량에 탑승하고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까지 이동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이 뒷자석 지붕이 없는 차량에 동승해 백화원 초대소까지 카퍼레이드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첫 회의는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된다. 남북 정상과 대표단은 정상회담 이튿날인 19일 오전 2차 회의를 마친 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