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낙연 총리 "금리 인상 심각하게 고려해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9.13 16:37
  • 댓글 0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정치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은행 기준 금리 인상과 관련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13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딜레마가 될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의에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이나 한국과 미국의 금리 역전에 따른 문제, 가계부채 부담 증가도 생길 수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또 "박근혜정부 때 금리 실책의 문제가 있었으면 정권이 바뀌었으니 여기에 대해서 책임을 물었어야 한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는 "(박근혜 정부) 당시 금리 인하가 나름의 이유는 있었겠지만, ‘빚내서 집 사자’는 사회적인 분위기를 만들었고 가계부채의 증가를 가져온 역작용을 낳았다. 정부가 바뀐 뒤 금리 정책에 대해 여러 가지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고민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리 인상에 무게를 둔 이 총리의 발언이 전해지며 이날 채권 금리는 급등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0.04% 포인트 가량 상승하는 등 최근 들어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