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서훈 원장, 아베 만나 방북 성과 설명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9.10 15:5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으로 평양을 찾았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오전 도쿄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방북 성과를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에서 서 원장과 만나 “지난주 방북한 후 얼마 시간을 두지 않고 일본을 방문해 회담 내용을 설명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문재인 정권 출범 후 한•일 관계가 그만큼 긴밀하게 됐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에 서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에서 과거 어느 때보다도 아베 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관점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에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고 화답했다.이어 “최근 일본에 지진과 태풍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문 대통령께서 일본 국민들에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40분 간의 비공개 회동에서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전달하고 이를 토대로 북미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 측도 협조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 원장은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을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는데, 이제는 직접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서 이야기할 때가 됐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총리에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문제가 그동안 굴곡을 겪다가 이제 분위기가 개선되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 여기에 북•일 관계까지 병행해서 조화롭게 진행된ㄴ 것이 바람직하겠다는 의견을 전했고 아베 총리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한국 정부는) 기본적으로 북일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고 그런 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언제든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