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넥슨 오버히트 유저 감소 왜?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9.03 12:11
  • 댓글 0

[이코리아] 넥슨이 퍼블리싱하는 모바일 게임 <오버히트>의 유저가 줄고 있다.

31일 삼성 갤럭시 게임런처에 따르면 <오버히트> 유저는 4주 전 1.59만명이었지만, 이번주는 1.34만명으로 약 15% 가량 줄었다.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접속하는 유저만 집계한 결과지만, <오버히트>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순위에서도 47위로 하락하는 등 네티즌들의 관심이 크게 줄어들었다.

<오버히트> 공식카페 게시판에도 게임의 전망을 비관하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해당 게시글들을 살펴보니 “게임 접겠다. 오픈부터 계속 해왔는데 단조로워서 더는 못하겠다”, “유저들 건의 안 듣더니 결국 올해를 못 넘길 듯”, “결제하려다가도 곧 서버 종료할 것 같아 못하겠다”, “보관한 아이템 찾는 데도 돈이 필요하다니, 넥슨은 돈에 미친 것 같다”, "운영을 못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와 관련해 콘텐츠 분석 전문가들은 “오버히트는 최근 인기 방송 프로그램인 프로듀스48과 콜라보를 진행하는 등 대대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지만,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투자가 활발함에도 이용자가 감소하는 현상은, 기존 이용자를 잡고 신규 이용자를 끌어들일 만한 매력적인 콘텐츠의 부재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넥슨은 넷마블, 엔씨소프트와 함께 국내 3대 게임사로 명성이 높은 기업이다. 하지만 모바일 게임 사업에서는 넷마블, 엔씨소프트에 비해 크게 뒤처져 있어, 실적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사진 = 오버히트 공식카페 게시글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포장이사 피해,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포장이사 피해, 5년간 2,128건 '영구크린 최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