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삼성생명 '즉시연금' 소송 제기. 금감원과 갈등 심화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8.13 15:09
  • 댓글 0

[이코리아] 삼성생명이 ‘즉시연금 과소지급’ 논란과 관련해 가입자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으로 삼성생명과 금융당국과 갈등은 더 깊어질 전망이다.

13일 삼성생명은 “자사 '즉시연금 상속만기형' 가입자 A씨를 상대로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민원에 대한 권리·의무 관계를 빨리 확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소송 사유를 설명했다. 

과소지급 여부에 대한 법원 판단에 따라 추가지급 여부를 정하기로 한 만큼, 가급적 빨리 불확실성을 제거하겠다는 것. 삼성생명은 “법원에서 추가지급 의무가 있다는 판결이 확정되면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가 처음으로 지급을 권고한 지난해 11월 이후 소멸시효가 완성된 지급액에 대해서도 완성 여부와 무관하게 전액 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즉시연금 분쟁조정을 신청한 6명에 대해 과소지급액을 돌려 주도록 삼성생명에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지난달 26일 이사회에서 "법적 쟁점이 크고 지급할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며 거부했다.

삼성생명은 다만 고객보호 차원에서 '가입설계서 상의 최저보증이율 시 예시금액'은 주기로 했다. 약 370억원으로 추산되는 이 금액을 이달 중 지급 완료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소송이 제기된 가입자를 지원하기로 결정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BC카드 '마이태그' 출시 1주년, 할인 행사 진행
BC카드 '마이태그' 출시 1주년, 할인 행사 진행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해외진출 스타트업 지원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해외진출 스타트업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