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LG G7 허위광고 논란, M+ LCD 홍보했다 삭제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5.24 17:43
  • 댓글 0
지난 11일 LG그룹 공식블로그에 올라온 G7 소개 페이지. M+ 기술을 사용했다는 문구가 명시돼있다. 해당 문구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LG그룹 공식블로그 갈무리>

[이코리아] LG전자가 야심차게 내놓은 G7이 허위광고 논란에 휘말렸다. 소비자들은 LG  측이 G7 을 홍보하면서 강조했던 ‘엠플러스’(M+) 방식의 디스플레이 대신, 품질이 떨어지는 ‘RG-BW’를 사용했다며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 18일 출시한 스마트폰 ‘LG G7’은 최초로 M+ 기술이 적용된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M+ 기술은 기존 RGB(적·녹·청색) 화소에 빛을 내는 백색(W) 화소를 추가한 것으로, 전력소비와 밝기에서 기존 디스플레이보다 강점을 가진다.

하지만 최근 IT관련 커뮤니티에서 G7의 디스플레이가 M+ 가 아닌 RG-BW 기술을 사용한 것 같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두 기술은 모두 하나의 픽셀을 구성하는 서브픽셀이 적·녹·청·백(RGBW)의 순서로 배열돼있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하지만 M+기술의 경우 과거 RGB 방식과 마찬가지로 1픽셀이 3개의 서브픽셀로 구성되지만, RG-BW의 경우 1픽셀당 2개의 서브픽셀이 배치된다는 차이가 있다.

한 누리꾼은 현미경을 사용해 RGB 방식의 G6와 M+ 방식의 G7 디스플레이를 근접 촬영한 뒤 서브픽셀 배열과 길이를 비교분석했다. 두 방식 모두 1픽셀이 3개의 서브픽셀로 구성되는 만큼 서브픽셀의 너비가 비슷해야 하지만, M+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진 G7 의 서브픽셀 너비가 약 1.4배 더 길었다.  1픽셀 당 3개가 아닌 2개의 서브픽셀이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유다.

이 때문에 누리꾼들은 LG 측이 M+ 기술을 적용한다고 홍보해놓고 품질이 떨어지는 RG-BW기술을 사용한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RG-BW의 경우 1픽셀을 표현하기 위해 사용되는 서브픽셀이 M+보다 하나 적은 만큼 표현력이 떨어진다며, LG 의 공식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문제는 LG 가 지난 23일 공식 블로그의 G7페이지에서 M+ 관련 문구를 삭제했다는 것. 지난 11일 LG그룹 공식 블로그에 업로드된 G7 소개글에는 “LG G7 ThinQ에 적용된 M+ LCD 패널은 일반 LCD보다 전력 소비는 30% 가량 적은데다 RGB(적, 녹, 청색) 화소에 빛을 내는 백색(W) 화소가 추가되어 더 밝은 화면을 만들어냅니다”라는 설명이 포함돼 있었다.

KT 홈페이지에 소개된 G7. 과거사진(오른쪽)에는 M+ LCD가 명시돼있지만, 교체된 사진(왼쪽)에는 관련 문구가 삭제돼있다. <사진=KT 홈페이지 갈무리>

하지만 해당 문구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한 각 이동통신사의 G7 소개페이지에도 ‘M+ LCD’라는 용어가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라는 문구로 변경됐다. 누리꾼들이 변경전 웹페이지를 저장해두지 않았다면 논란도 자연스럽게 사그라들었을 것이다. 누리꾼들은 LG측이 공식적인 설명없이 M+관련 언급을 삭제하고 있다며, 책임회피를 위한 꼼수라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LG전자의 독일 홈페이지에는 여전히 G7에 M+ LCD가 탑재된 것으로 소개되고 있어 논란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LG전자 독일 홈페이지에 소개된 G7의 사양 정보. 디스플레이 항목에 M+ LCD가 적혀있다. <사진=LG 홈페이지 갈무리>

LG전자는 해당 논란과 관련해 "M+기술은 RGB에 W(흰색)이 추가된 것이 핵심이지, 서브픽셀의 갯수와는 상관 없다"고 밝혔다. 즉, G7 디스플레이는 1픽셀 당 2개의 서브픽셀이 배치된 것이 맞지만, 그렇다고 M+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다는 뜻이다. LG전자 측은 이어 "서브픽셀이 3개에서 2개로 줄었다고 해서 품질이 저하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DCI-P3 기준 G7의 색재현율은 100%로 전작인 G6(90%)에 비해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서브픽셀 개수가 줄어들었지만 컬러필터와 LED 성능을 높여 표현력을 더욱 끌어올렸다는 것.  

LG전자는 공식블로그에 M+ 관련 문구가 삭제된 이유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LG전자는 이어 M+ 기술을 포함한  G7의 디스플레이 전체를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라는 마케팅네임으로 초기부터 홍보해왔으며, 논란 이후에 변경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