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지은 자필편지 “제 가족 허위정보로 힘들어”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3.12 11:42
  • 댓글 2

[이코리아]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 김지은씨의 최근 심경이 담긴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12일 “온란인 공간 및 언론기사에서 김 씨와 그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과 사적 정보가 매우 심각해 2차 피해가 상당하다”며 김 씨의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김 씨는 자필 편지에서 “그제 차분히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진실만을 말씀드렸다. 방송 출연 이후 잠들지 못하고, 여전히 힘든 상태지만 꼭 드려야 할 말씀들이 있어 다시 한 번 용기내 편지를 올린다”고 전했다.

김지은씨는 “더 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주셨으면 한다.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어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을 모두 듣고 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든다.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다. 다만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씨는 지난 5일 방송 출연 후 2차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안 전 지사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부적절한 관계는 인정하면서도 ‘위력·위계에 의한 성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러한 의혹들이 증폭되고 있다.

다음은 김지은 씨 자필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김지은입니다. 먼저 미약한 제게 관심과 응원으로 힘을 보태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주신 도움 잊지 않겠습니다.

그제는 차분히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진실만을 말씀드렸습니다. 방송 출연 이후 잠들지 못하고, 여전히 힘든 상태지만 꼭 드려야 할 말씀들이 있어 다시 한번 용기내 편지를 올립니다.

더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주세요. 저는 평범한 사람입니다.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습니다. 제 어려움에 자신의 일상을 뒤로 하고 도와주시는 변호사님들과 몇몇 활동가님들만 함께 계실 뿐입니다.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습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입니다.

잊고 싶고, 말할 수 없던 그 힘겨웠던 기억들이 지난 2월 말 다시 일어났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될 것 같았고,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습니다. 그 큰 권력 앞에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습니다.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습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 모두 듣고 있습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들을 하는지 충분히 예측 할 수 있습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듭니다.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습니다. 다만 제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언론에 노출되는 뉴스만으로도 벅찹니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여러 모습으로 가해지는 압박과 위협 속에서도 함께 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하얀바람 2018-03-12 19:25:31

    힘내세요.. 댓글들이 모두의 위견은 아닙니다.. 댓글들을 보며 그렇기에 두려웠겠다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여자가 성폭행을 이야기하고 처벌을 받게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압니다.. 안희정 스스로 합의가 아닌 관계라 했는데 아직도 합의라는 사람들 한명도 아닌데 다 합의인지 무어보고싶네요..한쪽으로 몰아가기 보다는 차라리 지켜보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봅니다   삭제

    • 꼬용 2018-03-12 11:56:01

      왜 스스로자러같을까?
      그러니 힘들지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