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최승호 사장 “배현진, 뉴스 컴백 없다”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8.01.18 13:20
  • 댓글 0
최승호 MBC 사장.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MBC 방송 프로그램의 자체 제작 비율이 늘어날 전망이다.

17일 최승호 MBC 사장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MBC 부활을 위해 프로그램 제작비 투자를 확대할 것이다. 총 135억원을 증액할 계획이며, 이는 전년도 전체 제작비의 7% 수준"이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어 “프로그램을 제대로 살리는 것이 시청자에게 보답하는 것이고, 신뢰를 받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대규모 적자를 감수하면서도 과감히 제작비 증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MBC는 자체 제작 프로그램 비율을 늘리고 외주를 줄일 방침이다. 최 사장은 오는 설 연휴에 파일럿 프로그램을 대거 편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프로그램 편성에 변화를 줄 계획이다.

최 사장은 “취임 전에 PD들에게 실패할 자유를 주겠다고 약속했다”며 “시험제작 방송인 파일럿 프로그램을 늘리고, 봄 개편부터 예능 프로그램에 시즌제를 도입해 휴방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과감하게 시즌 오프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편성에서) 드라마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 (균형잡힌 편성을 위해) 5월부터 일일드라마를 잠정적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현진, 김성주 등 MBC 총파업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인물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최 사장은 배현진에 대해 "어떻게 보면 과거의 아픈 상처다. 구 체제의 MBC 뉴스는 굉장히 문제가 많았다. 공영방송의 역할을 저버리고 국민을 오도했던 뉴스였다. (배현진은) 그 중심에 있던 인물이었다. MBC가 새로운 공영방송으로서 신뢰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상황에서 뉴스에 출연한다거나 중심에서 활동을 할 수는 없다"고 못박았다.

김성주에 대해서도 기용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최 사장은 "김성주 아나운서는 그동안 MBC를 위해서 큰 일을 많이 해줬고 고마운 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평했다. 이어ㅑ "사내의 스포츠 캐스터들이 활약을 많이 하고 충분히 할 수 있는 능력이 많았음에도 경영진이 의도를 갖고 배치했다. 훌륭한 분인데 과도하게 활용한 측면이 있다. 본인도 불편할 것 같다. 앞으로 허일후 아나운서 등 내부 캐스터를 활용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