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측 "성폭력 가해자로부터 배상· 사과 못받아"
상태바
조동연 측 "성폭력 가해자로부터 배상· 사과 못받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2.0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혼외자 논란과 관련 “성폭행으로 인한 원치 않은 임신이었다”고 말했다. 또  자녀의 동의를 받아 이 사실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조 전 위원장 측 법률대리인 양태정 변호사는 JTB ‘뉴스룸’과 전화 인터뷰에서 “(자녀 둘이) 아버지가 다르다는 것 그런 관계에 대해 설명을 하였고, 현재 배우자와 배우자 부모 모두 다 이해를 했다”면서 자녀의 동의도 받았다고 했다.

이어 “과거 성폭력 가해자가 했던 행위나 가해자에 대한 내용, 증거 등은 조 전 위원장 본인이 알고 있고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양 변호사는 “허위 의혹들이 계속 제기되고 있고, 주위 사람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 많은 고민을 했고 가족 및 자녀들과 상의를 한 끝에 입장문을 내게 됐다”며 “한 개인의 가정사를 아무런 이해관계도 없고 당사자도 아닌 사람들이 들춰내겠다는 것은 관음증고 같은 폭력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선대위 '1호 영입인재'로 공동상임위원장에 임명된 조 위원장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조 전 위원장의 자녀 신상이 고스란히 담긴 자료를 공개하는 등 사생활을 집중적으로 파헤치자 불과 사흘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전 위원장은 혼외자 의혹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2010년 8월경 제삼자의 성폭력으로 원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됐으나 폐쇄적인 군 내부 문화와 사회적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해 외부로 신고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배 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