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껀 이준석, 중대 결심 임박, 洪 "잡탕 캠프, 대선 망쳐"
상태바
휴대폰 껀 이준석, 중대 결심 임박, 洪 "잡탕 캠프, 대선 망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저항이 심상찮다.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일정에서 ‘패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당 대표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퇴 등 중대결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30일 오전 9시 언론사 포럼 행사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오후에 예정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과 라디오 인터뷰도 불확실해졌다. 

이 대표는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한마디를 남긴 바 있다. 이 대표는 자신의 휴대전화도 꺼 놓은 상태다.

이 대표는 전날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에 자신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언론 보도 후 인지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거다.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며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 없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될까’라는 질문에도 “대선을 치르기가 어렵다”며 “당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