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12년 연속 1위
상태바
교보생명,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12년 연속 1위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11.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 조대규 지속경영기획실장(왼쪽)과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 조대규 지속경영기획실장(왼쪽)과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교보생명

[이코리아] 교보생명은 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생명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 이번 수상으로 교보생명은 생명보험부문 평가가 시작된 2010년 이래 12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해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의 7대 핵심 주제 및 주요 ESG 이슈를 기반으로 각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다.

국내 대표 48개 업종, 202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평가에는 분야별 전문가 및 소비자·협력사·지역사회·투자자·정부기관·NGO 등 2만5천 명 이상의 폭넓은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올해 평가에서 교보생명은 다양한 ESG 활동으로 지속가능경영철학을 지켜온 점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5년 넘게 열고 있는 유소년 기초체육 종목의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를 비롯해 사회적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취약계층의 교육·학습을 지원하는 ‘임팩트업’,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이노스테이지’ 등 지속가능한 사회적 구조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이다. 지난 5월 금융관계사와 함께 ‘탈석탄 금융’을 선포하며 녹색금융 등에 3조7,000억여 원을 투자했으며, 9월에는 국내 보험사 최초로 ESG 인증 신종자본증권(지속가능채권)을 4,700억 규모로 발행했다. 교보생명은 확보한 자본을 활용해 재생가능에너지 등 친환경 투자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시상식에 수상자로 나선 교보생명 조대규 지속경영기획실장은 “앞으로도 교보생명은 단기적인 성과 중심이 아닌 진정성 있는 ESG 경영 활동을 추진하며,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