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11월 5일부터 전체 사업장 고객 입장 재개
상태바
한국마사회, 11월 5일부터 전체 사업장 고객 입장 재개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0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한국마사회 제공
이미지=한국마사회 제공

 

[이코리아] 한국마사회가 11월 5일부터 전국 사업장에서 고객 입장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정부가 발표한‘단계적 일상회복’방안에 따라 11월부터 수도권 사업장을 포함한 전국 경마장과 장외발매소에서 경마고객의 입장이 재개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경마공원(과천)을 비롯한 수도권 21개 장외발매소는 2020년 11월 22일 마지막 입장 이후 거의 1년 만에 문을 열게 됐다.

다만 전국의 모든 경마장과 장외발매소는 방역패스 의무시설로 적용돼 접종 완료자와 PCR 검사 음성 확인자에 한하여 입장이 가능하다. 

즉 경마장과 장외발매소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또는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한 좌석 예약과 함께 백신 접종증명서 또는 PCR 음성확인서에 대한 사전등록과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입장이 가능하다. 

한국마사회는 전국 경마장과 장외발매소에서 경마고객의 입장이 재개됨에 따라 100% 온라인 예약제 및 지정좌석제 운영을 통한 비대면·거리두기 방역지침 준수, 체열 측정 및 마스크 착용, 객장 내 취식 금지, 주기적 환기 및 소독 등 기존의 방역 수칙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보다 철저한 방역 관리를 위하여 자체 점검반을 편성하여 현장에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하여 수시로 점검하고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단계적 일상회복’방안에 따른 사업장 입장규모 및 예약방법 등 상세한 내용은 한국마사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