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새로운 SNS 출범 소식에 관련주 357% 폭등
상태바
트럼프 새로운 SNS 출범 소식에 관련주 357% 폭등
  • 윤수은 기자
  • 승인 2021.10.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새로운 소셜미디어(SNS) 플랫폼 출시 소식에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인 ‘디지털월드애쿼지션’(DWAC)의 주가가 무려 357% 급등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은 21일(현지시간)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의 주가가 356.8% 급등해 주당 45.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이날 한때 주가는 400% 이상 상승해 52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전날 3억2100만달러(약 3780억원)였던 시가총액은 장중 14억달러(약 1조 6500억원)를 돌파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하루에만 4억7000만주 이상의 DWAC 주식이 거래되면서 당일 나스닥에서 가장 활발하게 거래된 종목이었다. 이에 비해 S&P500을 추적하는 거래소 펀드인 SPY는 약 3200만주 정도밖에 거래되지 않았다.

DWAC는 공공시장에서 자본을 조달해 민간기업을 매입하기 위해 설립된 이른바 특수목적 인수회사다.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스팩주가 폭등한 건 전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기업 ‘트럼프 미디어 앤드 테크놀로지 그룹’(TMTG)이 DWAC의 합병 계획을 발표하면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6일 미 국회의사당 테러를 촉발한 혐의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사용이 금지됐다. 트럼프는 20일 성명에서 "빅테크의 폭정에 맞서기 위해 자체 소셜인 ‘트루스 소셜’(TRUTH Social)과 TMTG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패트릭 올랜도 DWAC 최고경영자(CEO)는 보도자료를 통해 "디지털월드는 공공주주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결성됐으며 TMTG는 이를 실현하는 가장 유망한 기업결합 파트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랜도는 "전체 시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많은 추종자들을 감안할 때 TMTG 기회는 상당한 주주가치를 창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자료에는 "TMTG는 구독 주문형 비디오 서비스인 TMTG+를 출시할 계획"이라는 내용도 담겨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위터가 계정을 폐쇠하기 전 당시 팔로워가 8800만명을 넘을 정도로 영향력이 막강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지자는 물론 민주당 지지자, 언론인과 투자자들까지 새 소셜미디어에 가입할 것”이라며 “투자자들은 ‘트럼프 효과’로 새 플랫폼이 많은 가입자를 끌어들일 것을 기대하고 베팅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로 트럼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관측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는 최근 선거 운동 방식의 집회를 포함한 공개 행사를 열고 있다.

한편 트루스 소셜은 오는 11월 '초대 게스트'를 대상으로 미리보기 서비스(베타 서비스)를 시작하고 내년 1분기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성명에서 "애플 앱스토어에서 이미 선주문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윤수은 기자 wai4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