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 국힘 인사들이 불로소득 챙겨"
상태바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 국힘 인사들이 불로소득 챙겨"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0.1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 후보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 노력했으니 제도적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특히 구속 수사중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인사권자로서 직원관리는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사업의 본질이 야당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조건 하에서 최대한의 공익환수를 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 사건의 줄기와 본질을 보면 명확하다. 100%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고, 민간업자들의 불로소득을 국민의힘 정치인이나 국민의힘과 가까운 인사들이 나눠 가졌다”며 “장물을 나누는 사람이 도둑이고 돈을 받은 자들이 법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쉽게 말하면 제가 동네 머슴인데 도둑들이 마을사람 살림을 털고 있었다. 도둑들이 도둑질하지 못하게 전부 막으려 했는데 안타깝게도 국민의힘이 당시 당론으로 장물 회수하는 것을 방해해서 제가 70% 또는 절반밖에 회수하지 못했다. 절반의 성공밖에 하지 못한게 이 사건 본질이다. 나중에 보니까 그 장물을 도둑들을 도와준 사람들이 나눠가졌더라 라는 게 지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어서 전화번호부에 기록해 놓았고, 그 이후 한 번 본 게 다”라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