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무인기, 지구온난화로 녹는 극지 빙하 관측 성공
상태바
국내 무인기, 지구온난화로 녹는 극지 빙하 관측 성공
  • 윤수은 기자
  • 승인 2021.09.1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란드 러셀빙하를 관측하는 ㈜유맥에어의 UM-4 드론.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그린란드 러셀빙하를 관측하는 ㈜유맥에어의 UM-4 드론.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주관으로 극지(그린란드)에서 빙하 관측을 위한 비행 시험을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수행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한국-덴마크 정상회담(2018.10.20) 계기 양국 정상 간 무인이동체를 이용한 극지연구에 협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후속조치로 추진된 것이다. 

항우연 주관 하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KOPRI)와 덴마크의 우주개발 전문기관인 DTU-space 간 공동연구로 수행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특히, 이번 연구는 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을 주도하는 극지(그린란드)의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을 위한 것"이라면서 "기존의 위성·소형드론 관측 기술은 낮은 해상도와 긴 재방문 주기 같은 한계가 있다. 이를 보완하는 준광역 관측 및 데이터 분석 기술 개발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기상측정전문 드론을 활용해 빙하 상공의 기상데이터(고도별 온도·습도·풍향·풍속)를 측정한다. 위성으로는 관측이 불가능한 빙하 상공의 기상정보의 통합적 분석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항우연∙극지연∙DTU-space와 소형드론 전문기업인 에이엠피는 그린란드 Kangerlussuaq 비행장 및 인근 지역에서 국내 개발 소형무인기 3종을 이용해 주변의 러셀빙하(Russel Glacier)에 대한 관측 비행시험을 수행했다.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히 소형무인기 중 2종(유맥에어, 에이앰피)은 과기정통부의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항우연은 "이번 비행시험을 통하여 극지환경 무인기 운용 특성 분석, 빙하지형 맵핑 영상 획득, 항법성능시험 등을 수행했다. 특히 극한환경에서의 국내 무인기의 성능을 입증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항우연은 과기정통부의 연구개발 지원사업인 ‘전략형 국제공동연구사업’과 과기정통부가 개발한 무인이동체 및 관련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2023년까지 극지(그린란드)의 빙하가 녹는 현상 관측 등의 기후변화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자체 개발 중인 수소무인기의 성능입증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

UN IPCC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해수면 상승의 주요 원인인 그린란드 빙상의 유실속도가 최근 10년 간 6배 상승했다. 극지연구소는 무인기를 활용한 그린란드 빙상 표면 융빙 관측은 이러한 기후 변화의 검증 및 대처 방안 제시에 사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극지연구소 원격탐사빙권정보센터는 무인기를 활용한 바다얼음(해빙) 표면의 고해상도 표고지도 최초 제작 등 다양한 극지 빙권 변화 연구를 통해 축적된 분석기술을 활용하여 러셀빙하를 분석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은 “한국-덴마크 간 지속적인 기술협력을 통해 국내무인기의 극지과학탐사 산업분야 진출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연구책임자인 항우연 강왕구 단장은 “극지연구소와 국내 드론기업 간 협력을 기반으로 국내 소형무인기의 극지환경의 난조건 비행기술을 확보해 무인기 극한 운용 기술 개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윤수은 기자 wai4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