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모바일 플랫폼 온뱅크 가입자 120만 돌파
상태바
신협, 모바일 플랫폼 온뱅크 가입자 120만 돌파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09.0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협중앙회
사진=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이하 신협)는 모바일 플랫폼 온(ON)뱅크가 출시 1년 8개월만에 가입자 120만 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온뱅크는 비대면 조합원 가입 및 출자금 계좌개설이 가능한 상호금융권 최초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온뱅크의 예·적금 총액은 8월말 기준 8조3,144억원으로 예·적금 총액 10조 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가입자 또한 매월 평균 6만여 명이 지속적으로 유입돼 현재는 120만명을 넘어섰다.

신협은 저율과세 혜택을 창구 방문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온뱅크의 인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온뱅크 예·적금 수신액의 35%에 해당하는 2조9,493억원이 저율과세 상품으로 유입됐다. 기존에는 신협의 저율과세 상품을 이용하려면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지만, 온뱅크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저율과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온뱅크는 터치 몇 번으로 간편하게 송금하는  간편이체 서비스도 제공한다. 간편이체는 OTP와 같은 보안매체 없이 300만원까지 계좌 송금이 가능하며, 해당 한도 내에서 100만원까지 카카오톡·메시지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지난 8월말 기준 전체 이체건수의 91%가 간편이체로 진행돼 이용자들의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올해 4월부터는 단 한번의 보안매체 인증으로 1회 500만원, 1일 1,000만원까지 보안매체 없이 송금할 수 있는 ‘플러스 간편이체’ 서비스도 출시된다.

온뱅크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상품도 인기다. 신협 수신 평균금리를 적용한 공통금리 전용상품을 구성해 비과세혜택을 누릴 수 있는 ‘유니온’ 상품, 각종 모임이나 동호회를 위한 ‘온(溫)모임통장', 온뱅크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출상품 815마이포켓 신용대출이 대표적이다.  

신협의 유니온 시리즈는 지역신협 방문 없이 모바일을 통해 비과세 혜택(이자 소득세 14% 면제, 농어촌특별세 1.4% 부담)을 누릴 수 있다. 또 기본 금리도 전국신협 평균 예금 금리를 따라 시중은행 대비 높은 이율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급여이체 등 간단한 우대조건 만족 시 최대 0.6%의 우대이율을 제공하는 ‘e-파란적금’, 하루 단위로 정기예탁금(12개월) 절반 수준의 이자를 주는 파킹통장 ‘드리밍박스’ 등의 인기가 높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언택트 시대, 상호금융권 최초로 비대면 조합원 가입이 가능한 온뱅크는 신협 디지털 혁신의 결정체”라며 “예·적금 간편이체부터 모바일 신속대출 서비스, 공제상품 가입 및 청구까지 가능한 온뱅크에 어부바 온기를 더해 신협만의 디지털 휴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