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장남 음주운전, 누리꾼 질타 이어져
상태바
현대차 정의선 장남 음주운전, 누리꾼 질타 이어져
  • 최소영 기자
  • 승인 2021.08.1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궁 시상식 참석한 정의선 회장, 뉴시스
사진=도쿄 올림픽 양궁 시상식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회장, 뉴시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장남 정모씨(22)가 음주운전으로 추돌 사고를 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정회장의 아들인 정모씨를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정씨는 지난 7월 24일 오전 4시 45분 경 서울 광진구 강변북로 청담대교 진입로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정씨 차량의 운전석 쪽 범퍼와 타이어 등이 심하게 훼손됐다. 하지만 차량이 가드레일에 부딪혀 멈추면서 인명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사고 당시 정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64로 면허 취소 수준인 0.08%를 훨씬 넘었다.

정씨는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 차량을 직접 몰았고,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전날은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날로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국내에 없었다.

누리꾼들은 “금수저 후계자가 음주운전이라니 현대차 앞날이 걱정된다 ” "가드레일이 잘못했네. 회장님 아드님 차 가는데 왜 거기 있나" "벌금 재산에 따라 비례제로 부과해야 한다"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코리아>는 현대차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이코리아 최소영 기자 wriet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