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지사직 사퇴는 양심의 문제"
상태바
이낙연 "이재명, 지사직 사퇴는 양심의 문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8.0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사직 사퇴 자체가 개인의 양심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9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흔히들 도청캠프라는 용어를 많이 쓰고 있다. 그런 이야기는 안 듣게 하는 게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기본소득 홍보에 (경기도가) 34억원을 썼는데, 그런 일이 계속 생긴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경기도 업무가 아니지 않나.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언론에 광고까지 해야만 경기도 도민 삶이 좋아지나. 좀 과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의 지사직 사퇴가 필요하다고 보는지 재차 묻는 질문에는 “당 선관위원장이 모처럼 말씀을 꺼내셨으니 그 차원에서 정리되면 된다. 법적으로는 (지사직 유지가) 허용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 측에서 이 전 대표도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반격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무리한 요구다. 집행기관과 의원은 다르다. 업무영역이 다르다”고 답했다. 

전날 이 지사의 네거티브전 중단 선언에 대해서는 "늦었지만 옳은 말씀이다. 고마운 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도 온라인상에서는 험악한 말이 오간다. 굉장히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 내년 대선이 박빙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서로에게 상처를 남겨 박빙의 승부에 제대로 임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그런 점에서 누구든 좀 더 현명해질 필요가 있다. 동지의 언어를 벗어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지지율이 정체된 것과 관련해서는 "주가도 많이 오르면 조정기를 맞는 것처럼 지금 그런 시기가 아닌가 싶다"며 "이달 안에 뭔가 큰 변화가 있어야 하고,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