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빨리 만나자" 윤석열에 공개회동 제안
상태바
최재형 "빨리 만나자" 윤석열에 공개회동 제안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7.2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의했다.

최 전 원장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을 정권 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며 “공직 생활을 하다 기성 정치에 뛰어든 사람으로서,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면서 최근 여러모로 당 안팎이 어수선하다. 그 누구도 원치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하게 경험했던 국민의힘의 당원이나 지지자분들이 불안하게 생각하는 게 엄연한 현실”이라며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을 만나 현재 시국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두 사람이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동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윤 전 총장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의 이번 제안은 정권 교체의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잠재적 최대 라이벌인 윤 전 총장과 페어플레이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띄우면서 통큰 대선 후보의 이미지를 꾀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