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은 드루킹사건 은폐 당사자, 재특검 우스워"
상태바
홍준표 "윤석열은 드루킹사건 은폐 당사자, 재특검 우스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7.2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당시 사건의 은폐 당사자”라며 “말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홍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내가 드루킹 1심 판결 직후 김경수 윗선 수사 특검이 반드시 필요하고, 그 몸통을 밝혀야 한다고 정치권에 요구한 것이 불과 2년전 일”이라며 “그 좋던 투쟁의 시기를 놓치고 이제 와서 재특검 운운하는 건 우습다”고 지적했다.

다만 홍 의원은 “어차피 지난 대선은 문재인 대선이었다. 촛불 광풍에 휩싸여 치러진 비정상적인 탄핵 대선이었다”며 “이제 와서 뒤늦게 대선무효를 주장하면서 몸통 특검을 요구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정권 출범의 정통성이 훼손되고 문 대통령이 몸통으로 의혹의 중심이 된 이상 최소한의 조치로 문대통령께서는 대국민 사과는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드루킹 피해 당사자였던 저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제를 삼아야지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 뒤늦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을 사건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 주장대로라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해야 정상”이라며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강변하면서 무리하게 감옥 보낸 두 분(이명박·박근혜)의 정치적 사면을 요구하는 건 정상적인 검사의 태도인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건 검사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두 분에 대한 수사는 정치수사 였고 잘못된 수사라는걸 고백하는 것으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라고 윤 전 총장을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