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SH공사 김현아 임명 반대, 다주택자 감세 옹호"
상태바
참여연대 "SH공사 김현아 임명 반대, 다주택자 감세 옹호"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7.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아 SH사장 내정자. 사진=뉴시스
김현아 SH사장 내정자. 사진=뉴시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이하 SH공사)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일부 시민단체에서 임명 반대 의사를 밝혔다. 

27일 참여연대는 ‘SH공사 김현아 사장 임명에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다주택자와 민간건설사 이익 대변, 세입자보호 정책 반대한 인물로 서민 주거안정과 주거복지를 담당하는 공기업 수장으로 부적합하다”며 “서울시의회는 SH 김현아 사장 임명안 부결시켜야한다”는 입장을 냈다.  

참여연대는 “전국에서 세입자와 주거취약계층이 가장 많은 도시, 서울은 서민들의 주거 안정과 주거복지 향상에 기여하는 공기업인 SH공사 사장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오세훈 시장은 민간건설사와 다주택자들의 이익을 대변해온 김현아 전의원을 SH공사 사장으로 임명했다”며 “김현아 내정자는 서울 강남과 서초, 부산에 총 4채의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건물을 소유하고 있으며, 국회의원 시절 다주택자들의 부자감세 정책에 적극 나서온 전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면 세입자보호를 위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반대한 인물로 SH공사 사장으로 부적절하다”라고 반대 사유를 설명했다. 

한편, 서울특별시의회 SH공사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27일 오전 10시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