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무역기반 이상거래 방지 '트레이드 와치 시스템' 시행
상태바
하나은행, 무역기반 이상거래 방지 '트레이드 와치 시스템' 시행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07.2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날이 갈수록 급변하고 대형화되는 ‘무역기반 이상거래(TBML)’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트레이드 와치(Trade Watch) 시스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무역기반 이상거래(TBML)’란 무역거래를 기반으로 하는 제재위험(Sanction Risk)거래, 무역거래를 가장한 사기거래, 무역 편취거래 등의 이상거래 또는 의심거래를 뜻한다.

'트레이드 와치 시스템'은 국내 은행권 최초로 개발된 무역 위험 거래 관리 자동화 시스템으로, 수출입 고유업무에서 발생하는 여러 위험에 대비하기 위하여 ▲운송 관련 선박 ▲운송 항로 ▲무역 물품의 용도 ▲무역거래 상대방 및 관련자 등의 점검 항목과 방법을 자체 개발한 지능형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은 국내∙외 최신의 무역거래 데이터를 기반한 맞춤형 위험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하였으며, 대형화되고 있는 국제 제재 위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불법적 사기거래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게 되었다.

하나은행 외환상품섹션 관계자는 “이번 트레이드 와치 시스템' 개발을 통해 무역거래와 관련한 위험으로부터 손님을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축적되는 무역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손님의 수출입거래에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