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전라남도, 국내산 농·특산물 활용 다자간 MOU
상태바
한국맥도날드-전라남도, 국내산 농·특산물 활용 다자간 MOU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7.2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맥도날드 제공
사진=한국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는 지난 3월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가 취임 1주년 메시지에서 발표한 ‘고품질 식재료 도입 및 로컬 소싱 확대’ 계획의 일환으로 전라남도 및 공급 협력사와 다자간 MOU를 체결하며, 우리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하는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

한국맥도날드의 ‘Taste of Korea’ 프로젝트는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를 출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들에게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출시된 로컬 메뉴가 해외로도 알려지고 나아가 세계인의 입맛까지 사로잡는 뜻 깊은 기회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프로젝트 첫 시작으로 한국맥도날드는 20일 목포남악DT점에서 전라남도청 및 공급 협력사와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맥도날드는 전남지역으로부터 연간 양상추 1,500톤, 양파 520톤, 토마토 128톤을 공급받고 있으며, 지난해 전남 특산물 나주배 164톤을 구매해 ‘나주 배 칠러’를 출시해 고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맥도날드는 현재 가장 많은 양의 국내산 식재료를 수급하고 있는 전라남도 지자체와의 협업을 더욱 공고히 하고 로컬 소싱 확대의 기반을 다지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는 “한국맥도날드는 우수한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맛있고 특색 있는 메뉴를 선보이며 지역 농가와 지역 사회, 국내 협력사들과 동반 성장을 이루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를 강화해 왔다”며 “이에 대한 연장선으로 이번 ‘Taste of Korea’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로컬 소싱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