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국내 최초 3㎥ 레미콘 도입, 고객 중심 운송혁신 박차
상태바
삼표, 국내 최초 3㎥ 레미콘 도입, 고객 중심 운송혁신 박차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1.07.15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표 제공
사진=삼표 제공

 

삼표그룹 계열사인 삼표산업은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3㎥ 레미콘 믹서트럭을 비롯해 9㎥ 차량을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레미콘 차량은 믹서의 규격에 따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레미콘의 양이 달라진다. 기존 레미콘 차량은 사용량과 무관하게 6㎥로 획일화돼 있어 대형 건설 수요부터 소규모 공사에 이르는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3㎥ 차량은 6㎥ 차량의 큰 자체로는 진입이 불가한 도심 골목길 소규모 공사 현장에 적합한 차량이다. 6㎥ 차량으로는 진입이 어려운 탓에 배관타설(포터블) 등 별도의 장비를 이용하거나 손수레로 인력을 동원해 현장까지 레미콘을 운반해야 했다.

이번에 시범운영하는 3㎥ 차량은 별도 장비를 이용해서 레미콘을 타설하던 주택 밀집지역에서 활용도가 높아 소외 지역 내 잠재고객 확보가 기대된다.

9㎥ 차량은 기존 6㎥ 차량에 비해 레미콘을 회당 1.5배 추가 운반할 수 있다. 

삼표산업은 9㎥ 차량 도입으로 현장에 투입되는 차량 대수 및 운반 횟수를 줄임으로써 대량운송에 따른 경제성도 기대하고 있다. 레미콘이 대량으로 투입되는 기초타설 현장이나 대형 토목공사 현장에서는 기존 차량 대비 타설시간을 줄일 수 있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이번 레미콘 차량 시범운영을 통해 급변하는 건설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고객 만족도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