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낙연 저격 "10만 권리당원 떠났는데 책임 안져"
상태바
추미애, 이낙연 저격 "10만 권리당원 떠났는데 책임 안져"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7.1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추 전 장관은 14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국무총리 시절은 안정감 있게 수행했지만 당대표로서 점수를 드린다면 0점이다. 정치는 우아한 말로 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지난 네 차례의 예비경선 TV 토론회에서도 이낙연 전 대표가 국민통합을 이유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건의를 한 사례를 상기시키며 날선 공세를 가한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당 대표로서의 이 전 대표 관리능력을 ‘0점’으로 평가한 근거로 "권리당원이 다 떠나갔다. 저는 100만 당원 시대를 열겠다고 해서 재임 시절 52만명이 증가, 72만명이 넘는 권리당원이 있었다. 이해찬 전 대표 시절에도 5만명 이상 증가했다. 그런데 이 전 대표 시절 권리당원 10만명이 떠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당 지지율도 제가 대표로 재임하던 시절 민주당이 정당 사상 최초인 55%까지 기록했는데 이 전 대표 시절에는 지지율이 폭락했다"며 "4월 재보궐선거에서도 참패했는데 사실 사령관은 그에 대해 책임을 져야지 누구를 탓하면 안되는 것이다. 그게 지지층이 실망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제일 결정적이었던 게 2월이었다. 당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설치하는 입법 발의를 한다고 했는데 검찰개혁을 입법으로 보완하기로 약속을 했던 것"이라며 "2월 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는 것이었는데 그것을 검찰개혁특위에 맡겨놓고 국회 상임위 중심주의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했었다. 당 대표가 그런 약속을 했으면 추진력 있게 해야지 책임을 회피한 것“이라며 ”힘이 있던 때 못했는데 그러면 앞으로 또 어떻게 해내겠느냐"며 이 전 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최대 변수로 코로나 4차 대유행에 따른 경선 일정 연기론이 재부상한 데 대해서는 "지금은 국민 안전을 생각할 때다. 수도권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는 것은 초유의 일이잖냐. 국민들도 대부분 협조하겠다고 하는데 정치권만 동떨어지면 안 되는 것"이라며 연기 필요성을 주장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한 검증 적정성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의 문제를 건드리겠다는 게 아니다. 대통령의 배우자는 외교무대의 파트너이기도 하고 나라의 얼굴이 될 수도 있다. 그 정직성과 도덕성은 당연히 검증 대상"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전국민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지금은 내수가 메말라 있고 소비가 없으니 자영업자가 아주 힘들어 한다. 마른 논에 물을 대야 한다. 상위 20%를 골라낸다고 시간과 행정력을 낭비하느니 바로 지급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