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배우자 결혼 전 일 책임 묻는 거 안돼"
상태바
이재명 "배우자 결혼 전 일 책임 묻는 거 안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7.12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관련 의혹에 대해 “책임질 수 없는 것에 대해서 책임을 묻는 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김건희 씨 관련 의혹에 대해 “결혼하기 전에 벌어진 일을 어떻게 책임지겠냐”고 말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자라고 검증을 빼자는 그런 뜻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후보가 역량이 있느냐, 아니면 이 나라를 대표할 만하냐는 것을 검증하는 것인데 그러다 보면 후보와 관계되는 건 다 해야 된다”며 “후보의 가족, 당연히 해야 하고 배우자도 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결혼하기 전에 아무 관계도 없는 시절은 사실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영역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진행자가 ‘김부선 씨가 연일 목소리를 높이는 건 어떻게 받아들이냐’고 묻자 “객관적 사실로 판단하시면 된다”고 했다. 진행자가 ‘객관적 사실에 접근할 방법이 없어 질문을 드린다’고 하자 “방법 다 있다. 옛날에 다 했다”라며 “이제 그만하시죠”라고 답변을 피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이 정책 공약으로 유지되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한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제가 생각하는 우리사회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성장의 회복이다. 또 한가지는 불공정, 불평등, 양극화로 성장 잠재력, 발전 가능성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공정 회복을 통해 성장의 토대를 다시 만드는 것”이라며 “공정회복을 통한 성장 토대 회복 방법 중 하나가 기본소득, 기본금융, 기본주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