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저격한 진중권 "대깨문 개혁 안돼"
상태바
민주당 저격한 진중권 "대깨문 개혁 안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7.0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못된 짓은 다 노무현 전 대통령 이름으로 한다. 노무현의 죽음을 얼마나 더렵혔냐"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8일 '직설청취, 2022 대선과 정의당' 연속 강좌 초청 강연에 첫번째 강연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조국이 곧 노무현이고 노무현이 곧 조국"이라며 "진보의 상징을 팔아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소위 '대깨문'은 개혁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 민주당 당 대표는 송영길이 아닌 김어준"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이) 김경률 회계사 섭외 잘못했다고 하면 잘못한 것이고, 강훈식 대선경선기획단장에게 '잘못했어요 사과하세요'하면 사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의 현 상황과 관련해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진보는 몰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은 아들은 로스쿨 실력 안 되어서 못 보냈고 딸은 의학전문대학원 보내려고 하고 강남에 건물을 사려 했다"며 "전형적인 강남의 욕망을 소위 진보주의자들이 공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추진해온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자신들이 못된 짓을 해도 수사하지 말라는 지시일 뿐"이라며 "(정경심 교수처럼) 표창장을 위조하면 검찰을 만난다. 검찰 두려워할 일 있게 정치하면 저 꼴이 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유승민 전 의원, 이준석 대표, 하태경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쇄를 얘기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성평등 지수는 꼴찌인데, 황당한 것은 이게 참신함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들이 포퓰리즘 정치를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