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코리안 아이 2020' 서울 전시 후원
상태바
하나은행, '코리안 아이 2020' 서울 전시 후원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06.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안 아이 2020' 프로젝트의 마지막 서울 전시회에서 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코리안 아이 2020' 프로젝트의 마지막 서울 전시회에서 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신진작가들을 후원하기 위해 메인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는 '코리안 아이(Korean Eye) 2020' 프로젝트의 마지막 서울 전시회를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리안 아이 2020 서울 전시회는 7월 25일까지 잠실 롯데월드몰 지하1층 전시실에서 진행되며 김은아, 박효진, 신미경, 이두원 등 24명의 실력 있는 작가들의 작품뿐만 아니라 K팝 그룹 위너의 강승윤과 송민호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코리안 아이 2020은 한국의 재능 있는 신진작가들이 세계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후원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선발된 작가들의 작품은 2020년 3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미술관과 2020년 6월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 전시를 거쳐 2021년 6월 한국에서 마지막 전시회를 갖는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프로젝트 후원을 통해 한국의 유망한 신진작가들을 글로벌 미술계에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향후에도 문화, 예술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후원 등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