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에너지 취약계층에 전기요금 감면
상태바
한국지역난방공사, 에너지 취약계층에 전기요금 감면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 에너지 취약계층의 가계 부담완화 및 위기극복을 위한 범국가적 지원에 동참하고자 전기요금 감면을 시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한난은 발전소 입지난 해소와 안정적 전력수급 효과가 있는 분산형 전원인 구역전기사업을 수행 중이며, 삼송지구, 상암2지구, 가락래미안파크팰리스, 동남권 유통단지(서울특별시 송파구 소재)에 전력시장을 통하지 않고 직접 전기를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이번 전기요금 감면 지원 대상은 정부 방역 조치를 이행 후, 4차 재난지원금을 신청한 공급구역 내 소상공인이며, 1회 신청을 통해 지난 4월부터 3개월간의 전기요금 청구분에 대해 집합금지 업종은 50%, 영업제한 업종은 요금이 30% 차감된다.

특히, 4차 재난지원금 신청자에 대해서는 적극행정 이행을 통한 신속한 제도 추진을 위해 별도 신청절차 없이 요금감면이 가능하다. 단 집합건물과 고객정보가 불일치하는 대상자의 경우 감면 신청서 제출이 필요하다.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신청서류 구비 후 따소미 고객상담센터 또는 지사 담당자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접수방법과 문의사항은 공사 홈페이지 고객행복마당 또는 따소미 고객상담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