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새노조 "김오수 총장 취임 직후 구현모 소환에 주목"
상태바
KT 새노조 "김오수 총장 취임 직후 구현모 소환에 주목"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0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 KT 대표.사진=뉴시스
구현모 KT 대표.사진=뉴시스

 

국회의원 불법 후원 의혹과 관련해 구현모 KT 대표가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4일 구현모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구현모 대표와 황창규 전 KT 회장 등 KT 고위급 임원 7명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19·20대 국회의원 99명에게 불법 후원금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KT가 1인당 국회의원 한도인 500만원이 넘는 돈을 제공하기 위해 이른바 '상품권깡' 수법으로 쪼개기 후원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2019년 1월 경찰로부터 이 사건을 송치받은 뒤 KT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하는 등 보완수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최근 1년여 만에 수사를 재개했다.

정치자금법상 한 사람이 한 해에 국회의원 후원회에 기부할 수 있는 기부 한도는 500만 원이다.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으며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불법 정치자금 관련 공소시효는 7년으로 KT의 불법 후원 의혹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KT 새노조는 이날 ‘구현모 소환 조사, 검찰은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통해 “검찰이 구현모 KT CEO를 소환했다. 이 사건의 고발 당사자로서 우리는 일단 뒤늦게나마 검찰 수사가 본격화 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의 구현모 대표의 전격 소환에 대해 늑장수사로 사건을 뭉개던 검찰이 한때 이 사건의 변호인이었던 김오수 총장이 검찰 총수로 임명되자마자 구현모 대표를 소환한 것에 주목한다. 이것이 또다른 봐주기 수사의 시작이 아닐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검찰은 또다시 검찰의 봐주기 수사라는 오명이 발생하지 않도록 엄정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