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일회용품 줄이기 등 'ESG 경영' 실천 본격화
상태바
롯데호텔, 일회용품 줄이기 등 'ESG 경영' 실천 본격화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0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롯데호텔 제공
이미지=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은 ESG 경영 원년을 선언하며 ESG경영 비전을 함께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롯데호텔은 ESG 경영 비전 선포를 통해 코로나 19로 호텔업계 전반에 퍼진 위기 속에서도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여 지속가능한 호텔로의 변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호텔은 올해 초 ESG 전담 조직을 발족시켜 본격적인 ESG 경영 체제를 구축했으며, 전사 차원의 ESG위원회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친환경 시설 증대 ▲그린오피스 ▲소상공인ㆍ소셜벤처와의 상생 ▲지역사회 공헌 확대 ▲ESG정보 투명공개 ▲임직원 ESG 행동지침 등 운영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롯데호텔 김현식 대표이사는 신규 ESG 경영 슬로건 “그린 스테이 위드아웃 어 싱글 유즈(GREEN STAY without a single use)”를 담은 비전을 선포하며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통해 탄소발자국(생산 후 소비자의 손에 올 때까지 제품이 배출한 온실가스 총량) 감축에 더욱 초점을 맞추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6월 중 L7호텔 및 롯데시티호텔에서는 어메니티를 담아 제공하던 기존의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신규 제작한 대용량·다회용 디스펜서로 대체하여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여 나간다. 

내년으로 예정된 환경부의 50인 이상 숙박업소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무상 제공 중지 권고에 한 발 앞서는 선제적인 시행이다. 각 호텔들은 기존 일회용 어메니티의 재고 소진 후 순차적으로 새로운 디스펜서 사용에 나설 예정이다.

롯데호텔의 신규 디스펜서는 개봉이 불가능한 논-리필러블(Non-Refillable) 용기를 사용하여 이물질 유입을 원천 차단하는 동시에 더 엄격한 객실 정비 프로세스를 정립해 대용량 디스펜서의 단점으로 지적 받아온 위생에 대한 우려를 극복했다.

내년 상반기 중 예정된 최종 리노베이션 완료에 앞서 지난 6월 1일 1차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롯데호텔 월드는 외기냉수 냉방 설비를 도입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기로 했다.

동절기 중에는 냉동기 가동을 중단하는 대신 외부의 차가운 공기로 식힌 냉각수를 호텔 배관에 유입한 뒤 냉방에 사용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해 연간 10만Kwh 이상의 전력을 절약한다. 

롯데호텔은 추후 체인 호텔들에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을 늘려 에너지 절감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향후 상품 및 서비스 생산, 임직원 활동 등의 기업활동 전반에서 발생하는 직·간접적인 탄소배출 절감을 통해 ESG 경영의 초석을 공고히 할 것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