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2020년 조합원 배당금으로 1534억원 지급
상태바
신협, 2020년 조합원 배당금으로 1534억원 지급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05.2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신협중앙회
자료=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는 2020년 결산 결과 총액 1,534억원을 조합원 배당금으로 지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20년 당기순이익인 3,831억원의 40.1%에 해당하는 규모로, 출자금 배당 및 이용고 배당에 각각 1,438억원, 96억원씩 환원했다. 

김윤식 회장은 “신협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시중은행과 달리 이익의 대부분을 조합원과 공유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진정한 의미의 서민금융”이라며, “이외에 어린이집, 헬스장, 문화센터 운영 등 지역사회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으로도 환원돼 지역민 모두의 삶의 질을 높이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전국 신협의 평균 배당률은 2.66%로, 2020년 은행 정기예금 평균금리(1년 만기,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기준)인 1.16%를 웃돈다. 조합원이 1년간 1,000만 원을 출자했을 경우 약 26만6천원을 배당금으로 돌려받은 셈이다. 더욱이 출자금은 1,000만원까지 배당소득세(소득세 14% 및 농특세 1.4%)가 부과되지 않아 실질적으로 더 높은 이율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신협중앙회 경영지원본부 김일환 본부장은 “최근 수년간 초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며 출자금은 목돈 마련이 어려운 서민을 위한 안정적이고 실속 있는 재테크 수단으로 재조명받고 있다”며 “특히 퇴직금이 없는 소상공인 및 영세 자영업자의 경우, 매달 적은 돈으로 출자해 장기간 예치 시 연 복리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은퇴자금처럼 운용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지난해 12월 결산을 거쳐 2021년 2월 조합원 총회를 통해 배당률을 확정한 후 3월 중 전국 조합원에 배당금을 지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