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반대' 발언, 김정화 남편 결국 사과
상태바
'동성애 반대' 발언, 김정화 남편 결국 사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5.2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정화 남편 유은성이 자신의 동성애 반대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25일 유은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글을 남겼다. 

그는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김정화가 현재 출연 중인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는 지난 24일 정서현(김서형 분)이 상담을 받던 중 이별한 최수지(김정화 분)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고 최수지를 "마인(Mine). 내 것"이라고 표현하는 등 두 사람의 관계가 드러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방송 이후 한 네티즌이 "아내 되시는 분께서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시던데 저는 조금 안타깝게 보았습니다"라고 유은성의 SNS에 댓글을 달았고, 이에 유은성은 "끝까지 드라마를 보시면 알게 된다. 한 사람이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다. 동성애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아내도 저 역할에 고민 많았는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들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 하는 것 같다.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라고도 했다.

해당 답변은 논란으로 번졌다. 방영 중인 드라마에 대한 스포일러뿐 아니라 성소수자를 차별한다는 비난이 인 것.

논란이 거세지자 유은성의 아내인 김정화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가 대신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25일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