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진 의장,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 고성능 노트북 지원
상태바
김봉진 의장,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 고성능 노트북 지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5.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우아한형제들 제공
이미지=우아한형제들 제공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은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대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김봉진 의장과 희망브리지 측이 화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의 첫 이행 방안으로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하기로 했다. 노트북은 이날부터 약 두 달에 걸쳐 전국 1만명 학생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아이들에게는 노트북은 꼭 필요한 학습도구라고 생각한다. 노트북이 아이들에게 신분의 표시가 아니라 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아이템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와 LG전자에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CPU와 램 수급에 전세계적으로 어려움이 많다고 하는데 이번 기부를 위해 우선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과 희망브리지는 지난달 28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노트북을 지원할 대상 학생을 모집 및 선정했다. 선정기준은 교육급여수급자,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의 저소득 아동ㆍ청소년으로, 행정상 저소득 계층으로 분류되지 않지만 교육자가 판단하기에 지원이 필요한 환경의 아동ㆍ청소년도 대상에 포함됐다. 동일한 기준일 경우, 디지털 학업 격차가 커지기 쉬운 고학년에 우선 지원하며, 기준에 부합한 다자녀 가정의 경우 형제자매 전체에 지원키로 했다. 

김 의장은 학생들의 온라인 학습에 지장이 없고, 노트북이 또 하나의 계층 차별의 상징이 되지 않도록 고성능 제품으로 준비함. 삼성전자(제품명 이온2, 2021년 출시)와 LG전자(제품명 15그램, 2021년 출시) 노트북을 각각 5,000대씩 구매. 학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MS오피스, 한컴오피스)도 구입해 함께 지급했다.  총 지원액은 약 150억원 규모이다.  
 
김 의장은 지난 2월 더기빙플레지 가입 선언문에서 "교육 불평등에 관한 문제 해결, 문화 예술에 대한 지원, 그리고 자선단체들이 더욱 그 일을 잘할 수 있도록 돕는 조직을 만드는 것을 차근차근 구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