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협약, 재도전 기업 돕는다
상태바
바디프랜드,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협약, 재도전 기업 돕는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4.2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바디프랜드가 향후 5년 간 30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실패 후 재도전에 나서는 기업을 돕는다. 

바디프랜드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함께 후배 재도전 기업의 성공적인 재도약을 위해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자상한 기업으로 나섰다. 

바디프랜드와 중기부는 27일 서울 바디프랜드 도곡타워에서 '재도전 성공기업과 함께하는 재도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손을 맞잡았다. 

바디프랜드는 이날 권칠승 중기부 장관, 바디프랜드 강웅철 이사회 의장,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고 △’영업, 마케팅, 판로지원 등 재도전 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방위적 지원’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를 통한 바이오헬스분야 벤처기업과 스타트업 육성’ △’중소기업과 함께 국내 안마의자 제조생태계 공동 구축’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향후 5년 간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해 재기를 모색하는 기업을 돕고 폭넓은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한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의 줄임말로, 기술, 인프라,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공유하는 기업을 뜻한다.

바디프랜드가 자상한 기업으로 활동하게 된 배경에는 재도전에 나서는 기업을 돕고자 하는 바디프랜드 강웅철 이사회 의장의 적극적인 의지가 있었다. 

지원기업에 대해서는 향후 공동 R&D 협력을 시작으로 중기부 사업과 연계한 자금 지원은 물론, 출시 제품에 대한 판로 지원, 전국 직영전시장을 활용한 영업 지원, 마케팅과 브랜딩 노하우에 이르기까지 등 실효성 있는 상생 협력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는 “자상한 기업으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스러운 마음과 동시에 다른 기업의 재도전을 돕는다는 것에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