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대란' 고덕동 아파트, 개별 배송 중단, 택배 노조 "갑질 불통"
상태바
'택배대란' 고덕동 아파트, 개별 배송 중단, 택배 노조 "갑질 불통"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4.1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대란' 논란으로 주목을 받는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5000세대 규모 아파트에 대한 택배 개별배송이 14일부터 중단된다.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택배기사들은 이날부터 택배물품을 아파트 입구까지만 전달한다. 주민들은 택배물품을 받기 위해 아파트 입구까지 직접 나가야 한다. 택배노조는 대화를 위해 공문을 입주자대표회의에 보냈으나 아무런 답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해당 아파트는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를 이유로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하면서 모든 차량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했다. 단지 내에서는 손수레로 배송하라고 통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택배차량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차체가 높아 진입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에 택배기사들이 아파트 후문 인근 경비실에 택배를 놓고 가 상자 1000여개가 쌓이기도 했다.

택배상자는 아파트 측이 “택배물품을 찾아가라”고 통보한 뒤 주말 비 소식을 들은 기사들이 회수하면서 없어졌다. 지금은 기사들이 손수레를 직접 끌고 물품을 배달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전날 “아파트가 일방적으로 진행한 조치와 요구사항(손수레 배송, 저상탑차 전환)은 결과적으로 택배노동자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시키는 갑질”이라며 “아파트의 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