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년 세대 위한 특단 대책 강구해야"
상태바
문 대통령 "청년 세대 위한 특단 대책 강구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4.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나누면서, 기존의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비대면 화상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정부 들어 청년 기본급을 만들고 청년 정책 기본 계획을 발표했으나 시작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IMF 당시 청년들이 겪은 어려움을 거론하며 “지금의 청년들도 그때보다 못지않은 취업난과 불투명한 미래로, ‘코로나 세대’로 불리며 암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그 어려움을 빨리 해소해주지 못하면 락다운(Lockdown) 세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일자리다.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회복기에 들어선 만큼 이 기회에 민간 기업이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며 “청년들이 창의적인 일에 마음껏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도 역점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주거안정 또한 가장 절박한 민생 문제"라고 지적하며 "청년과 신혼부부, 무주택자에게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보다 넓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주택 공급 확대와 함께 청년들을 위해 세심하게 정책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초래된 경제적 불평등 해소와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지금까지 해온 이상으로 적극적 재정지출을 통해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지원, 고용 유지와 일자리 창출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