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홍준표 복당 두려워할 이유 없어"
상태바
나경원 "홍준표 복당 두려워할 이유 없어"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4.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뉴시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뉴시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곧 있을 전당대회 출마설을 두고 “지금은 조금 쉬고 싶은 생각이 더 많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1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꼭 내가 해야 한다는 생각보다,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이번 당 대표는 나오지 않겠다고 이해해도 되느냐”고 질문하자, 나 전 의원은 “자꾸 묻지 마시라. ‘아직 생각한 적 없다’라는 그 정도까지로 (이해를 해달라)”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은 “우리는 밖에 인물만 있으면 그를 찾아 우르르 몰려간다. 예전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때도 그랬고, 이번에도 제일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안철수 후보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가겠다고 하자 전부 다 안철수 쪽으로 달려가는 그런 모습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 변하고 쇄신하는 게 먼저다. 우리 당이 매력적이면 다 오게 돼있다”며 “지금은 우리가 플랫폼을 한다고 하면서 떡고물을 먹을 생각만 자꾸 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나 전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퇴임이후 복당 가능성이 높아진 홍준표 의원에 대해선 “홍 의원 복당을 두려워할 이유는 없고 모든 것이 시기의 문제다”며 “차기 지도부가 정해지면 그 때 복당하는 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