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노원구 세모녀 사건' 20대 용의자 체포영장
상태바
경찰, '노원구 세모녀 사건' 20대 용의자 체포영장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4.0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일 오전 11시 20분쯤 A씨가 입원한 병원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현장에서 자해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 후 회복 상태로 대화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 중 한 명인 큰 딸을 스토킹했다는 큰딸 지인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25일 밤 9시쯤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고 A씨는 자해 후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포렌식 작업을 마쳤으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청와대 국민 게시판에는 노원구 세 모녀 살인범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