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위변조 제로 '백신여권' 4월 중 도입"
상태바
정 총리 "위변조 제로 '백신여권' 4월 중 도입"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4.0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백신 여권’이 이달 안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정세균 총리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 여권 혹은 그린카드를 도입해야 접종을 한 사람들이 일상의 회복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올해 초부터 관련 준비를 시작,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접종 사실을 증명할 시스템 개발을 이미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다른 국가에서도 접종 여부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되 개인정보는 일절 보관되지 않도록 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달 안에 인증 애플리케이션을 공식 개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는 "국제적인 백신 여권 도입 논의에도 적극 참여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국내·외를 오갈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