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 "윤석열 행보는 검찰 정치적 중립과 모순"
상태바
현직 검사 "윤석열 행보는 검찰 정치적 중립과 모순"
  • 김정길 기자
  • 승인 2021.04.0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에 대해 검찰 내부에서 공개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박철완 대구지검 안동지청장은 31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전직 총장이 어느 한 진영에 참여하는 형태의 정치활동은 아무리 생각해도 법질서 수호를 위한 기관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에 대한 국민적 염원과 모순돼 보인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비록 현직은 아니시지만 검찰의 수장이었던 분으로서 남은 인생의 중요한 선택에서‘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늘리는 방향이 무엇인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앞서 박 지청장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재직 당시 검찰개혁 정책을 비판해왔으며 박범계 법무부장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서슴지 않았다. 최근에는 최근 ‘한명숙 재판 모해위증 교사’ 의혹과 관련해 임은정 검사를 감찰 업무에서 배제하라고 주장한 적도 있다.

박 지청장의 윤 전 총장에 대한 우려는 최근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와 무관치 않다. 실제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사퇴한 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비판, 서울시장 선거 등 검찰 현안과 무관한 이슈에 대해 여당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또 지난 19일에는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나는 등 정치 행보로 해석되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