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인 조사 마친 기성용 "진실의 힘 믿는다"
상태바
고소인 조사 마친 기성용 "진실의 힘 믿는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4.0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강력부인하면 법정대응에 나선 프로축구 FC서울의 주장 기성용(32). 사진=뉴시스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강력부인하면 법정대응에 나선 프로축구 FC서울의 주장 기성용(32). 사진=뉴시스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기성용이 31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기성용은 오후 8시 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경찰서를 나서면서 “사실대로 다 진술했고 충분히 얘기했기에 잘 수사해주실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고함을 입증할 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느냐는 질문에 “저희들이 제출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답했다.

앞서 기성용은 이날 오후 2시 48분 서초경찰서에 도착해 “일어나지 않은 일을 증명하는 게 쉽지 않겠지만 수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 주실 거라 믿고 있다. 성실하게 수사에 임하겠다.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기성용과 동행한 변호인은 “대국민 사기극은 처벌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기성용 측은 성폭력 피해 의혹 제기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민사 소송을 동시에 제기한 바 있다.

지난달 24일 기성용의 초등학교 후배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A선수는 기성용으로 특정되면서 논란이 빚어졌다.

이후 기성용 측은 결백을 주장하면서 C씨와 D씨 측에 증거 공개를 요구했다. 이에 C씨와 D씨 측은 기성용이 소송을 걸어오면 법정에서 증거를 공개하겠다며 "기성용 측으로부터 이번 사건을 함구하라는 회유와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기성용은 이들을 형사 고소하고 민사 소송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