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금융결제원, '골목상권 지원' 빅데이터 모델 발굴 MOU
상태바
우리은행-금융결제원, '골목상권 지원' 빅데이터 모델 발굴 MOU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1.03.3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DT추진단 황원철 부행장(왼쪽)과 금융결제원 e사업본부 권영식 본부장이 30일 서울 우리은행 본점에서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DT추진단 황원철 부행장(왼쪽)과 금융결제원 e사업본부 권영식 본부장이 30일 서울 우리은행 본점에서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 30일 금융결제원과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골목시장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의 금융정보와 금융결제원의 가맹점 정보 등 양사 금융 데이터를 활용, 자영업자 매출정보 및 상권을 분석하여 금융 플랫폼 고도화 및 소상공인 영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금년 상반기 중으로 금융결제원이 실시 중인 ‘VAN 빅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해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가맹점주들에게 이 서비스를 일정 기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VAN빅데이터 서비스란 소상공인 등 일반 가맹점에게 일별트랜드, 정산·매출 관리 등의 통계 분석 및 재방문 고객, 날씨 분석 등 다양한 예측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골목시장 소상공인들이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서비스를 활용해 영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금융지주도 정부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 및 디지털 뉴딜에 발맞춰 데이터 경제 촉진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