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1인당 10만원 디지털 재난지원금 지급"
상태바
박영선 "1인당 10만원 디지털 재난지원금 지급"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3.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선거 캠프 사무실에서 '코로나19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선거 캠프 사무실에서 '코로나19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보편적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1호 결재로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되는 보편적 재난지원 계획에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급 개시 후 6개월 이내에 소멸하는 블록체인에 기반한 KS서울디지털 지역화폐로 발행해 지역의 소상공인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투자와 관심을 늘려 서울을 프로토콜 경제의 허브로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KS서울디지털화폐는 스마트폰으로 자급 결제가 가능해 편의성이 높고, 유통 경로를 분석할 수 있어 정책 수립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다만 박 후보는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은 분들에게는 원래의 전통적 방법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고, 스마트폰이 있는 분들에게 디지털화폐를 우선적 단계적으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 기간을 6개월로 한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재난위로금 지급이 방역과 상충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과 동시에 새로운 결제 시스템 도입에 따른 인프라 구축 시행착오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난위로금 지급에 드는 예산은 약 1조원으로 추산됐다. 박 후보는 “서울시는 지난해 세입이 예상보다 많아 약 4조원의 순세계잉여금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민이 낸 세금을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