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비상경영체제 돌입
상태바
조폐공사,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비상경영체제 돌입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3.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조폐공사 제공
사진=한국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반장식 사장은 8일 대전 본사에서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권 발급 급감 등 경영여건 악화가 지속되고 있으며, 창립 70주년을 맞아 미래 성장동력 발굴이 시급하다며 비상경영을 선언했다.

조폐공사가 비상경영 체제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매출액이 5,317억원으로 전년보다 1.3% 늘었지만, 142억원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영업적자 발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여행이 제한되면서 여권 발급량이 예년보다 70% 이상 줄어든 영향이 크다. 코로나19 피해 조기 극복 지원을 위해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의 수수료를 0.3%로 대폭 낮춘 것도 수익에 영향을 미쳤다. 

또 불리온 메달 영업과 관련, 거래업체에 대한 매출채권 회수 지연에 따른 대손충당금 적립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불리온 메달 해외 수출 파트너인 이 업체는 국제 금값 및 원화 환율의 급격한 변동, 매출 확대를 위한 무리한 영업 추진 등으로 손실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폐공사는 해당 업체와 변제약정을 맺고 매출채권 회수를 추진 중이다.

조폐공사는 이날 △미래성장 TF(태스크포스) △HR(인적자원) TF △사업고도화 TF △불리온 사업 TF △글로벌 TF △기술발전 TF 등 6개 비상경영 TF를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미래성장 TF는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사업구조 및 추진방식 개편을 담당하게 되며, HR TF는 인적자원 육성과 노사관계 선진화 방안, 사업고도화 TF는 주요 사업별 발전전략 수립을 맡게 된다. 또 불리온 사업 TF는 불리온 사업과 불리온 주화 사업을, 글로벌 TF는 해외 수출의 고도화 방안을 모색하며, 기술발전 TF는 핵심기술 확보 등 기술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게 된다. 

조폐공사는 이와 함께 경비절감과 불요불급한 투자 조정 등 경영 합리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반장식 사장은 “조폐공사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거센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경영혁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